home Home > KBS 방영 프로그램 > 다큐 공감

제품이미지

다큐공감 [134회] 청정바다, 매생이를 품다

판매가격 33,000원
도착예정일 내일 예정
방영날짜 2016-01-16
방영시간 60분
규 격 DVD
제작사 KBS
구매수량



 

청정바다, 매생이를 품다


■ 방 송 일 시 : 2016년 1월 16일(토) 저녁 7시 10분 KBS 1TV
■ 프 로 듀 서 : 김규효
■ 연 출 : 황우광
■ 작 가 : 이화정
■ 제 작 사 : KP커뮤니케이션
■ 내 레 이 션 : 배우 윤주상




한겨울, 칼바람이 부는 완도 앞바다에는 초록 푸름이 가득하다.
265개의 섬이 그림처럼 모여 있는 전라남도 완도군에 있는
넙도는 매생이 수확으로 이맘때가 가장 바쁜 섬이다.


"생생한 이끼를 뜯는다"는 순우리말인 매생이는 청정 해안에서만 자라는 해조류로
특유의 향과 식감으로 겨울철에만 즐길 수 있는 별미다.


전국 매생이 생산량의 40%를 생산하는 완도군에서도
사람들은 넙도 매생이를 최고로 치는데
연락선도 다니지 않는 넙도는 매생이 덕분에
완도에서도 가장 높은 소득을 올리고 있다.



퇴직 후 고향으로 돌아와 매생이 농사를 짓기 시작한 지 11년,
오보선 이장의 하루는 바쁘다.
넙도, 초완도, 원도 세 개의 섬으로 이뤄진 넙도리의 이장으로
섬들을 돌며 우편물을 배달하고 마을의 대소사를 챙기느라 바쁘다.


처음 고향으로 돌아와 매생이 농사를 시작할 때만 해도 막막하기만 했던 오보선 이장은
매생이가 잘 자라는 수심을 찾기 위해 하루도 빠짐없이 바다에 나간다.
오보선 이장에게 매생이는 은퇴 이후에 인생 역전을 만들어준 보물 같은 존재다.


“농사짓는 사람들은 논밭에 있어야 하고 바다농사 짓는 사람은 바다에서 살아야죠.

바다농사 짓는 사람이 육지에 있으면 안 되죠.” (오보선 이장)




수확을 앞둔 시기, 어민들의 경계 대상 1호는
매생이를 호시탐탐 넘보는 오리(유해조수 중 오리류)떼
자란지 얼마 안 된 작고 연한 매생이만 먹는 오리(유해조수 중 오리류)들이
지나간 자리에는 빈 매생이 대발만 가득한데
오리(유해조수 중 오리류)가 먹고 난 대발에는 더 이상 매생이가 자라지 않아
이맘때 어민들은 긴장감 속에서 오리(유해조수 중 오리류)들과 전쟁을 치른다.

몰려드는 오리(유해조수 중 오리류) 떼를 쫓기 위해 허수아비를 세워놓고
폭죽을 쏘고, 폭음기를 설치해 오리(유해조수 중 오리류)를 쫓아보지만
밤낮 가리지 않고 날아드는 오리(유해조수 중 오리류) 떼에는 속수무책
결국, 보트를 타고 일일이 쫓아내는 수밖에 없다.


24시간 매생이를 지키기 위해 어민들이 낸 묘안은 승용차
한겨울 추위를 막고 숙식까지 해결하기 위해 바다 한가운데,
승용차를 띄워 바다에서 살다시피 한다.

“집에서 따뜻하게 하루 자고 나오면 그 다음날 후회한다니까요.
그랑께 여기서 산당께요. 집에만 갔다 오면 후회해요. 오리가 하도 먹응께”(이민혁)



“물 때 이것 때문에 사람이 죽는기라, 이건 인력으로 할 수 없거든.
그러니까 죽으나 사나 바닷물하고 시간을 맞춰야 돼. 안 그럼 안 돼.”(신동석)


바닷물이 빠지고 매생이가 수면에 나타나는 낮에 배에 누워 매생이를 채취하는
옛날방식을 고수하는 신동석, 선덕순 부부는 새벽 1시면 또 바다로 나간다.


깜깜한 밤, 물이 빠진 갯벌에 나가 매생이를 채취하는데
오지 섬이라 일하는 사람을 구하기 어려워 제때 매생이를 채취하려면
부부가 물때에 맞춰 밤낮 가리지 않고 일을 해야 한다.

칠흑같이 어두운 갯벌에서 단둘이 매생이를 채취하지만
서로를 챙기는 마음만큼은 애틋한 두 사람.
자식들은 힘든 일이라 만류하지만 바다를 터전 삼아
매생이를 키울 수 있다는 것에 부부는 감사하다.


한겨울에 맛보는 별미 매생이
어민들은 시린 손으로 추운 바닷바람과 싸워가며
차가운 바다 속 대발을 수백 번 훑는 정성이 있어야
비로소 맛볼 수 있는 겨울 진미 매생이.
초록으로 물든 완도의 겨울 바다를 만나본다.

 
  • 1. 모든 제품의 발송은 입금확인 또는 신용카드 결재 확인 후 (학교, 관공서는 후불결재 가능)
  • - KBS 기획(세트)상품 : 전국 / 2~3일 이내
    - KBS 녹화(제작)상품 : 전국 / 4~10일 이내
    - KBS 녹화(제작)상품 2007년 이전 방송분 : 전국 / 10~15일 이내
    - KBS 녹화상품은 주문 당일만 취소 가능, 주문 당일 이후부터 취소 불가합니다.
    (KBS녹화상품은 KBS방영상품으로서 판매가 30분28,600원, 60분33,000원, 90분37,500원, 120분41,800원, 등을 녹화상품이라고 합니다.)

    - EBS 기획(세트)상품 : 전국 / 2~3일 이내
    - EBS 녹화(제작)상품 : 전국 / 7~15일 이내
    - EBS 녹화상품은 주문 당일만 취소 가능, 주문당일 이후부터 취소 불가합니다.
    (EBS 녹화상품은 EBS 30분 25,700, EBS 60분 29,700, EBS 90분 35,000 등을 녹화상품이라고 합니다.)
  • 2. 단, 불가항력적인 사유(수입상품, 일시품절, 주문폭주, 배송업체의 부득이한 사정)로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 3. 배송지역 : 전국 (로젠택배, 기타, 전문택배업체)
  • 4. 배송비 : 49.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




 
  • [교환, 반품, 환불이 가능한 경우]
  • 1. 배송제품이 파손된 경우 교환처리
    2. 저작권 등의 이유로 녹화가 불가능한 경우 환불처리 (온라인 환불, 신용카드 승인 취소)
    3. 화질이 불량인 경우 A/S처리 가능
  • [교환, 반품, 환불이 불가능한 경우]
  • 1. 고객님께서 직접 주문하신 주문제작 상품은 교환 및 반품 불가
    2. 고객님의 책임있는 사유로 상품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반품 불가
    3. 고객님이 주문 상품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 불가
  • [A/S안내] - 한국방송미디어사업단 고객센터 : 02)782-8484


  • 상호 : 한국방송미디어사업단 | 대표 : 이태열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이정진
    사업자등록번호 : 107-14-52015 [사업자정보확인] | 통신판매신고번호 : 재2010-서울구로-0293 | 의료기기판매업신고 : 제1914호
    전화번호 : 02)782-8484, 02)783-8484, 02)784-8484 | 팩스 : 02)782-8474 | 이메일 : kbs070@hanmail.net
    주소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7, 710 (신도림동, 금강리빙스텔2) | 호스팅사업자: 가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