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드라마 / 해외드라마 > KBS드라마

제품이미지

환경스페셜[특집 지구환경대탐사 4부작 제4편 영혼의 땅, 사하라의 경고

판매가격 33,000원
도착예정일 내일 예정
방영날짜 2006-08-23
방영시간 60분
규 격 DVD
제작사 KBS
구매수량



 
특집 지구환경대탐사 4부작 제4편 영혼의 땅, 사하라의 경고

▶상세설명

영혼의 땅,

사하라의 경고

사하라에선 지금

삶과 죽음과 자연의 순환 속에서

살아남기 위한 처절한 생존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연출 / 글 구중회




제작진은 사하라 사막의 확장으로 인해

고통 받는 원주민들의 삶의 진실을 알기 위해

사하라 남단 세계 최빈국 니제르와 북단 튀니지를 찾아

모래폭풍과 물 부족과 기하에 허덕이고 있는 부족들을 찾아 나선다.




● 사하라에선 지금 무슨 일이...

사하라 사막은 매년 5, 6 킬로미터씩 남북으로 확장하고 있다.

사하라 사막으로부터 수십 킬로미터에서 수백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도 모래 폭풍으로 들판에 모래언덕이 생기는가 하면, 집이 부서지고,
마을이 흔적 없이 사라진다. 2미터가 넘는 무화과나무와 포도덩굴이
있던 과수원은 모래 산으로 변해 버렸다. 튀니지 최남단 오아시스 보
르질 하드라로 가는 길에 모래가 쌓여 마을이 고립 위기에 처해 있
다.




● 죽음으로 내몰리는 방목 가축들

사하라 사막 원주민 방목 가축들이 죽음으로 내몰리고 있다.

먹어서는 안 될 독성 식물과 쓰레기장에서 비닐을 먹은 가축들이 죽어
가고 있다. 또 새끼를 밴 어미 소는 영양실조로 사경을 헤매고 있다.
숫자조차 파악 할 수 없는 수천, 수억 마리에 이르는 방목 가축
들.....

많은 가축의 방목으로 초지는 메마른 자갈밭으로 변해가고 있어 심각
한 먹이 부족에 직면하고 있다. 더욱이 심각한 문제는 사하라 주변 원
주민들은 오직 가축 방목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는데 가축들이 죽어
가고 있어 심각한 식량 문제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된다.




● 9개월 째 사막을 떠도는 사람들

니제르에서 만난 하우사 부족은 9개월 째 물을 찾아 사막을 헤매고 있
다.

지금까지 9개월 째 비가 오지 않았으며 먹을 것도 밀 조금밖에 남지
않았다고 한다. 낙타 150여 마리를 방목하는 이 부족은 사람 먹을 식
량도 물도 부족한 상태에서 낙타 먹일 풀과 물을 찾아야 하는 절박한
어려움에 처해 있다.

니제르 아가데즈 주변 부족들은 지하 120m 우물에서 물을 끌어올리고
있다.

오래 전만 해도 지하 2, 3미터만 파도 물이 나오곤 했는데 지금은 120
미터 땅 속까지 우물을 파 들어가도 물이 제대로 나오지 않는다.

물을 들어 올리는 데에도 도저히 사람의 힘으로는 할 수 없어 당나귀
6마리가 120미터 지하의 물을 힘들게 끌어올리는 지경에 이르렀다.




● 모든 삶을 정지시키는 사하라 모래 폭풍

뚜아렛 부족이 사는 니제르 북단 아마탈탄 마을.

하루에도 두세 번 시도 때도 없이 불어닥치는 사막의 모래폭
풍.......

모래 먼지와 회오리를 동반한 사하라 폭풍 하마탄이 마을을 덮쳐 마을
을 온통 어둠의 세계로 만든다.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모래폭풍이
마을을 요동치며 휘감는다. 집이 무너지고 나무가 부러지고 가축이 길
을 잃고 전봇대가 넘어진다. 원주민들의 모든 일상이 정지된다. 3, 4
일간 끼니를 먹지 못할 때도 있다.




● 인간의 생존을 거부하는 사하라

인간이 살 수 있는 마지막 보루인 오아시스마저 황폐화되고 있다.

사하라 한복판 오아시스를 가기 위해 2달 여에 걸쳐 튀니지 정부의 허
가를 받은 제작진. 튀니지 리비아 국경선을 따라 남북을 관통하는 도
로로 6개의 군 검문소를 통과해 이틀이 지나 사하라 오아시스 보르질
하드라에 도착했다.

충격적인 것은 물은 풍부한데도 땅이 굳어지고 있고 소금기가 퍼져 죽
음의 땅으로 변하고 있었다. 100여 명이 살고 있는 이 오아시스는
1990년부터 사막화가 급속히 진행돼 10년 넘게 비가 오지 않아도 산다
는 야자나무가 죽어 가고 있다. 주민들은 농사를 포기한 상태로 마을
을 떠날 궁리만 하고 있다. 사막에서 생명수인 물만 있으면 살 수 있
다는 일반적인 통념을 뒤집는 일이다. 인간의 마지막 거주를 허락했
던 사막의 오아시스는 이제 사람의 주거를 거부하고 있다.







사막화의 심각성을 인식한 UN은 2006년을 “국제 사막과 사막화의
해”로 정했다. UN은 2025년까지 아프리카 경작지 3분의 2가 불모지
로 바뀌고, 아시아의 3분의 1이, 남미의 5분의 1이 사라질 것으로 전
망하고 있다. 사막화의 원인 가운데 87%가 무리한 경작과 남벌 과도
한 방목 등 인위적인 요인이라고 한다. 결국 사람이 사막화의 원인을
제공한 셈이다.
 
  • 1. 모든 제품의 발송은 입금확인 또는 신용카드 결재 확인 후 (학교, 관공서는 후불결재 가능)
  • - KBS 기획(세트)상품 : 전국 / 2~3일 이내
    - KBS 녹화(제작)상품 : 전국 / 4~10일 이내
    - KBS 녹화(제작)상품 2007년 이전 방송분 : 전국 / 10~15일 이내
    - KBS 녹화상품은 주문 당일만 취소 가능, 주문 당일 이후부터 취소 불가합니다.
    (KBS녹화상품은 KBS방영상품으로서 판매가 30분28,600원, 60분33,000원, 90분37,500원, 120분41,800원, 등을 녹화상품이라고 합니다.)

    - EBS 기획(세트)상품 : 전국 / 2~3일 이내
    - EBS 녹화(제작)상품 : 전국 / 7~15일 이내
    - EBS 녹화상품은 주문 당일만 취소 가능, 주문당일 이후부터 취소 불가합니다.
    (EBS 녹화상품은 EBS 30분 25,700, EBS 60분 29,700, EBS 90분 35,000 등을 녹화상품이라고 합니다.)
  • 2. 단, 불가항력적인 사유(수입상품, 일시품절, 주문폭주, 배송업체의 부득이한 사정)로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 3. 배송지역 : 전국 (로젠택배, 기타, 전문택배업체)
  • 4. 배송비 : 49.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




 
  • [교환, 반품, 환불이 가능한 경우]
  • 1. 배송제품이 파손된 경우 교환처리
    2. 저작권 등의 이유로 녹화가 불가능한 경우 환불처리 (온라인 환불, 신용카드 승인 취소)
    3. 화질이 불량인 경우 A/S처리 가능
  • [교환, 반품, 환불이 불가능한 경우]
  • 1. 고객님께서 직접 주문하신 주문제작 상품은 교환 및 반품 불가
    2. 고객님의 책임있는 사유로 상품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반품 불가
    3. 고객님이 주문 상품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 불가
  • [A/S안내] - 한국방송미디어사업단 고객센터 : 02)782-8484


  • 상호 : 한국방송미디어사업단 | 대표 : 이태열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이정진
    사업자등록번호 : 107-14-52015 [사업자정보확인] | 통신판매신고번호 : 재2010-서울구로-0293 | 의료기기판매업신고 : 제1914호
    전화번호 : 02)782-8484, 02)783-8484, 02)784-8484 | 팩스 : 02)782-8474 | 이메일 : kbs070@hanmail.net
    주소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7, 710 (신도림동, 금강리빙스텔2) | 호스팅사업자: 가비아